여름방학에만 만날 수 있는 '특별한' 생물학교가 있다고?
여름방학에만 만날 수 있는 '특별한' 생물학교가 있다고?
  • 박금옥 기자
  • 승인 2019.07.04 2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수목원, 어린이와 청소년 대상 '산림생물학교' 운영
어린이 산림생물학교, 초3 이상 신청 가능
숲 속에서 버섯을 탐사하고 있는 생물학교 참가 학생들의 모습.  사진_산림청
숲 속에서 버섯을 탐사하고 있는 생물학교 참가 학생들의 모습. 사진_산림청

산림청 국립수목원이 여름방학을 맞이해 어린이와 청소년 그리고 가족 대상으로 '산림생물학교'를 운영한다.

국립수목원 산림생물학교는 2016년 청소년을 대상으로 시작했으며, 이후 국민적 공감대와 고객 니즈를 방영해 어린이와 가족을 대상으로 확대 운영하고 있다.

생물학교는 산림생물다양성에 관심 있는 초등학생, 청소년 및 가족을 대상으로, 식물, 곤충, 버섯 등 관련분야 전문가들이 산림생물에 대한 이론 및 현장 실습을 진행하는 심화 교육과정이다.

또한, 참가자들은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인 광릉숲에서 ‘다양한 식물 탐사하기’ 및 ‘광릉숲 산새탐험’, ‘숲 속 명상’ 등을 체험하고 모둠별 프로젝트를 수행하게 된다.

자세한 내용은 국립수목원 누리집(www.kna.go.kr)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접수는 19일까지 접수 사이트(http://childforest.info)를 통해 받으며, 최종 선발자는 23일 국립수목원 누리집을 통해 공지할 예정이다.

청소년 산림생물학교는 3일간 운영된다. 7월 29일부터 31일까지 중·고등학생 모두 신청 가능하며 총 40명을 모집한다.

어린이 산림생물학교는 2일간 운영된다. 8월 2일부터 3일까지 초등학생 3학년 이상 신청 가능하며 총 60명을 모집한다.

가족 산림생물학교는 2일간 운영되며, 8월 9일부터 10일까지 초등학교 3학년 이상 학생을 포함한 가족으로 총 20가족을 모집한다.

국립수목원 수목원과 윤미정 박사는 “산림생물학교는 다양한 산림생물 전문가들과 함께 직접 현장에서 배우고 체험할 수 있어, 미래의 산림생물학자 또는 시민과학자의 꿈을 키워나가는 데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