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마다 꽃길, 거리마다 숲길"
"골목마다 꽃길, 거리마다 숲길"
  • 오영실 기자
  • 승인 2019.09.17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서울, 꽃으로 피다' 시즌2 시작
건물숲 등 입체적 도시녹화 사업 추진

서울시가 미세먼지, 폭염 등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건물숲, 가로숲 등 일상 속 입체적인 도시녹화를 추진하는 ‘서울, 꽃으로 피다’ 시즌2의 시작을 지난 16일 페스티발을 통해 알렸다. 

‘서울, 꽃으로 피다’ 캠페인 시즌2는 미세먼지, 폭염 등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반려식물, 플랜테리어 등 일상 가드닝에 대한 시민수요를 반영한 입체적이고 다각적으로 도시녹화를 진행하는 사업이다.

캠페인 시즌1은 2013년부터 추진해 온 것으로 생활권 주변 녹지량 확충을 중심으로 지난 6년간 108만 여명의 시민, 단체 및 기업의 참여로 1,547만 그루 나무심기 및 시민정원사 348명을 양성했다.

시즌2는 민선7기인 2022년까지 생활권 주변 녹지량 확충뿐만 아니라 건물을 이용한 수직정원 조성, 지하철역사 등 실내정원 조성, 학교 통학로 주변 녹지공간 조성 등 생활밀착형 ‘도시숲’을 조성하는 것이 목표다.

런칭행사는 감미로운 보이스의 버스킹팀 ‘연어초밥’의 사전 오프닝공연을 시작으로 ▲‘서울, 꽃으로 피다’ 캠페인 BI 선포식 ▲시즌2 소개 및 경과안내 ▲축사 ▲홍보대사 위촉식 및 소감발표 ▲BI 제막식 ▲시민참여 런칭퍼포먼스 ▲모듈전시 투어 순으로 진행됐다.

이 외에도 시민참여행사는 서울시 전도에 꽃 꽂기 퍼포먼스와 함께 새로운 BI와 슬로건이 새겨진 토퍼와 함께 모듈정원 인증샷찍기, 나만의 북보틀 만들기 등이 준비됐다.

특히 ‘서울, 꽃으로 피다’ 캠페인 시즌2 홍보대사로 우리나라 최초 게릴라 가드닝을 소재로 한 예능프로그램, JTBC “꽃밭에서”의 출연진 신현준, 이승윤, 윤박, 정혁 등 전원을 위촉해 시즌2 홍보에 앞장 설 예정이다.

서울시와 JTBC는 서울시 은평구에 조성된 구산동 도서관마을과 은빛초등학교 게릴라정원에 대하여 정원지원센터와 시민정원사 제도를 활용한 컨설팅 및 사후관리를 지원한다.

또한, 프로그램을 통해 서울시와 함께 조성한 불광천 무지개다리의 ‘서울, 꽃으로 피다’ 포토존을 통해 시민주도형 도시녹화 운동에 대한 시민 공감대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새로 시작하는 ‘서울, 꽃으로 피다’ 캠페인 시즌2를 통해 미세먼지, 폭염 등 기후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도시숲을 조성함은 물론 반려식물, 플랜테리어 등 일상 가드닝에 대한 시민수요까지 반영해 “골목을 꽃길로, 거리를 숲길”로 만드는 도시녹화 운동을 적극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