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F 사람에 전염성 제로… "돼지고기 안심하고 드세요!"
ASF 사람에 전염성 제로… "돼지고기 안심하고 드세요!"
  • 오영실 기자
  • 승인 2019.09.17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인수공통전염아냐
한돈 농가들 2차 피해 우려 

지난 17일 오전 6시 30분 경기도 파주의 한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진 판정이 내려지면서 언론들마다 돼지 사진을 얻기 위해 농가에 들이닥쳐 사진을 찍어가 자극적인 장면을 연출하고 있어 농가들이 2차 피해를 우려하고 있다. ASF가 인수공통전염병이 아님에도 자극적인 사진을 본 소비자들이 돼지고기 소비를 꺼려 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정부가 확산을 막기 위해 노력하고 있음에도 이미 많은 소비자들이 돼지고기 구입에 주춤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럼에도 이 분위기에 언론이 기름을 붓고 있다는 것. 

익명을 요청한 돼지 농가는 “돼지고기 자체에는 문제가 없는데 마치 돼지고기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일까 걱정된다”며 “안 그래도 침체돼 있는 한돈 시장이 이번 사태로 악화될까 봐 한돈 농가들 모두 전전긍긍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실제 ASF 확진 소식을 들은 소비자들 ‘혹시나’ 하는 마음에 돼지고기 구입을 꺼려 하는 모습이다. 서울시 강서구에 사는 주부 이 모 씨는 “초등학생 아이가 돼지고기를 무척 좋아한다”며 “한편에서는 먹어도 문제없다고는 하는데 뉴스를 보면 도저히 손이 안 간다"라고 말했다. 

이번 ASF 확진 이후 정부는 인근 농장 전파 여부를 확인한 결과 발생농장 반경 3km 이내 위치한 양돈농장은 별도로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해당 농장에 긴급 방역조치를 실시했으며,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 초동방역팀을 투입해 신고 농장의 농장주, 가축, 차량, 외부인 등의 출입을 통제했다. 거점소독시설 16개소와 통제초소 15개소도 운영해 축산차량에 대한 소독조치를 강화했다. 발생농장 및 농장주 소유 2개 농장 3,950두에 대한 살처분 조치도 실시함으로써 초동 방역조치를 완료했다. 

이와 더불어 ASF 위기경보단계를 최고 수준인 ‘심각’ 단계로 격상하고 오늘 오전 6시 30분부터 48시간 동안 전국 돼지농장, 도축장, 사료공장, 출입차량 등을 대상으로 전국 일시이동중지명령을 발령했으며, 경기도에서 타 시도로의 돼지 반출을 일주일간 금지하는 긴급조치를 실시하고 전국 양돈농가 6,300호의 의심증상 발현 여부 등 예찰도 즉시 실시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ASF는 인수공통전염병이 아니며, 시중에 유통되지 않으니 국민들은 안심하고 국산 돼지고기를 소비해도 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ASF는 바이러스성 출혈 돼지 전염병으로 돼지 분비물 등에 의해 전파되는 것이 특징이다. 2008~2012년 유럽에서 발생한 ASF 전파경로에 따르면 돼지에 의한 감염과 잔반 사료에 의한 원인이 대부분이었다. 정부가 북한으로부터 유입되는 야생 멧돼지와 ASF 발생국으로부터 축산물 유입을 주의 깊게 모니터링해 온 이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