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F공포]"충남이 뚫리면..." ASF 충남에서 의심축 신고
[ASF공포]"충남이 뚫리면..." ASF 충남에서 의심축 신고
  • 박금옥 기자
  • 승인 2019.09.29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19두 폐사 확인 신고 접수
이동통제·소독 등 방역조치 실시

국내 최대 양돈 생산 단지인 충남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축 신고가 들어와 방역 당국이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9일 충청남도 홍성군 소재 도축장에서 ASF 의심축 신고 1건이 접수됐다고 밝혔다. 신고 도축장은 도축 대기 중 계류장에서 19두 폐사를 확인하고 신고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농식품부는 신고 접수 후 초동방역팀을 투입해 이동통제와 소독 등 긴급 방역조치를 취했으며 정밀검사 결과 ASF 양성으로 확인될 경우 살처분 등 SOP에 따른 방역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충청도의 한 돼지 농가는 "결과가 나와봐야 알겠지만 충남에서 ASF가 확진되면 국내 한돈산업은 그야말로 괴멸 수준에 이를 것"이라면서 "내륙이 뜷리지 않도록 정부에서도 최선을 다해줘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충남은 전국에서 가장 많이 돼지를 기르는 지역으로 총 돼지 사육마릿수의 21%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에 의심축이 신고된 홍성의 경우는 약 5% 비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