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팜] 미국 뉴욕, 학교 내 초콜릿 우유 섭취 금지 고려
[글로벌 팜] 미국 뉴욕, 학교 내 초콜릿 우유 섭취 금지 고려
  • 오영실 기자
  • 승인 2019.09.29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CBS뉴욕이 미국 뉴욕시 교육부가 뉴욕시 학교 내 초콜릿 우유 금지를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아직 초콜릿 우유에 대한 결정은 내리지 않은 상태다. 

영양학자 레이나 프랑코(Reyna Franco)는 "초콜릿 우유는 일반 우유보다 약 10g의 당을 더 가지고 있고, 어린이들은 당 섭취량은 약 25그램으로 제한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보건부에 따르면, 초등학생 10명 중 4명은 과체중이거나 비만이다. 보건부는 하루에 두 번 초콜릿 우유를 마시는 어린이들이 매주 약 80그램의 설탕을 소비한다는 글을 홈페이지에 올리면서 오랜 시간동안 금지에 찬성해왔다. 1년치를 합치면 6파운드에 달한다.

프랑코는 "만약 당신의 아이가 케이크, 쿠키, 당이 첨가된 음식을 많이 먹지 않는다면 초콜릿 우유가 칼슘, 비타민 D, 단백질을 섭취하는 좋은 방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부모들 또한 초콜릿 우유는 자녀의 유일한 칼슘 공급원이며, 만약 초콜릿 우유를 금지한다면 아이들은 흰 우유보다 주스나 탄산음료를 선택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샌프란시스코와 워싱턴 D.C. 지역 학군들은 이미 맛이 첨가된 우유를 금지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