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농식품 수출 스타는? "떡볶이!"
우리나라 농식품 수출 스타는? "떡볶이!"
  • 전빛이라 기자
  • 승인 2020.01.18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쌀 가공식품, 2019년 수출액 1억달러 달성
4년만에 두 배 규모 성장
정부, 떡볶이 수출 확대에 박차

컵떡볶이 등 떡을 포함하는 즉석조리식품과 즉석밥, 냉동밥 등 가공밥류가 세계시장에서 날개돋친 듯 판매되고 있다. 즉석조리식품 수출액은 지난해 대비 39.4% 증가했으며, 즉석밥과 냉동밥 등 가공밥류는 35.9% 증가하는 등 우리나라 식품 수출시장을 견인하고 있는 모습이다. 한류 영향이 큰 미국과 일본, 베트남 등에서 수출 성장세가 뚜렷하게 확인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지난해 수출 통계 실적 집계 결과 쌀가공식품의 수출액이 1억달러를 달성해 4년만에 두 배로 급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컵떡볶이 등 간편조리 떡류와 국·찌개, 덮밥, 볶음밥 등을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가공밥류의 성장세가 돋보였다.

국가별 수출규모는 미국, 일본, 베트남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쌀가공식품 수출 성과는 가정간편식 시장의 성장, 한류 문화 확산과 더불어 가공업체의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하는 정부 노력 등이 어우러진 것으로 분석된다.

미국은 아시아계․중남미계 이주민 사이에서 단시간내 간편하게 요리할 수 있는 냉동볶음밥․즉석밥 등에 대한 수요 확대가 수출의 주 요인으로 작용했다.

한류문화의 영향이 큰 일본, 베트남 등 아시아 시장에서는 젊은층 사이에서 떡볶이의 인기가 높아져 수출 증가로 이어졌다. 특히, 일본에서는 단맛이 강화된 컵떡볶이 제품이, 베트남은 국산 떡볶이 프랜차이즈 열풍으로 동일제품군의 수출을 견인했다.

또한, 우수한 제품을 해외에 적극 선보이도록 국내외 박람회 참가 지원, 수출 상품화, 물류비·판촉·컨설팅 등을 지원한 정부 정책도 수출 증가에 주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정부는 2014년부터 쌀가공산업의 체계적 육성을 위해 5개년 기본계획을 수립, 지원해 왔다.

이에 따라 국내 가공용쌀 소비는 최근 5년간 연평균 5.6% 성장했고, 국내 쌀가공식품 시장규모도 연평균 6%로 확대 추세다. 

이러한 국내 수요를 기반으로 다양한 쌀가공식품이 출시되고, 편의점 유통 등을 통해 소비자 선호가 제품의 품질에 신속 반영되어 고품질 수출 상품 개발에도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정부의 원료곡 저가 공급, 시설․운영 자금 지원 확대 노력도 산업 기반 확충에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2020 농식품 수출 스타 품목 중의 하나로 떡볶이를 지정해 수출 확대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쌀가공품 수출협의회'를 구성하고 공동브랜드 개발, 상품화 지원, 박람회 특별 홍보관 운영, 소비자 체험 행사 확대, 미디어 마케팅 강화 등 다양한 사업을 집중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아시아권뿐만 아니라 유럽 등 수출국 확대를 통해 수출 성장을 이끌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