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산 조개젓 먹고 A형간염…32개월 미만 유아 예방접종 '필수'
중국산 조개젓 먹고 A형간염…32개월 미만 유아 예방접종 '필수'
  • 오영실 기자
  • 승인 2019.06.29 1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개봉 조개젓에서도 바이러스 검출
면역력 없는 소아 특히 주의해야

중국산 조개젓을 먹고 A형간염에 감염되는 사례가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동일한 식당을 방문한 적이 있는 A형간염 환자들이 공동으로 섭취한 식품 중 조개젓에서 A형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됐다고 최근 밝혔다. 

서울시 소재 00식당 이용력이 있는 A형간염 환자 4명이 인지돼 질병관리본부와 서울시 및 관할 보건소가 공동으로 현장역학조사를 실시했다. 환자들이 섭취한 것과 동일 제조사의 미개봉 조개젓 식품을 수거해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에서 검사한 결과 A형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돼 추가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올해 A형간염 환자 집단발생 관련한 역학조사 과정에서 A형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된 것은 이번 사례가 세 번째로 이전 두 건의 사례에서는 개봉 조개젓에서만 검출됐으나, 미개봉 식품에서 검출된 것은 이번이 첫번째 사례다. 인천시 남동구 소재 한마음식품(조개: 중국산, 유통기한 : 2020.03.15.)의 제품으로 확인됐다.

관할 지자체는 A형간염 바이러스 유전자 검출 확인 후 환자들이 조개젓을 섭취했던 식당에 대해 조개젓 제공을 중지하도록 조치했고, 조리 종사자에 대해서는 항체 검사를 시행했으며 항체가 없는 조리종사자 1명을 포함, 2주 이내 식당 이용자에 대해서는 노출 후 예방접종을 실시할 계획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관할 지자체는 A형 간염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된 해당 제품을 회수․폐기할 예정이다. 아울러 질병관리본부 등과 함께 환자와 식품과의 인과관계 등을 조사하는 한편 추가적인 제품에 대한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2019년 A형간염 신고건수는 7,961명(‘19.6.24기준)으로 전년 같은 기간 1,447명 대비 약 5.5배 수준이고, 30~40대가 전체 신고 환자의 73.8%를 차지한다. 지역별 인구 10만명당 신고건수는 대전, 세종, 충북, 충남 순으로 높다. 

질병관리본부와 일선 지자체는 A형간염 발생 예방 및 관리를 위해, 환자 및 접촉자 관리를 강화하고 역학조사를 지속하고 있으며, A형간염 예방을 위해서는 끓인 물 마시기, 음식 익혀먹기, 위생적인 조리과정 준수, 올바른 손씻기 등 A형간염 예방수칙을 준수를 강조했다.

<A형 간염 예방수칙>

[일반적인 예방수칙]
- 올바른 손씻기 생활화 
- 끓인 물 마시기 
- 음식은 충분한 온도에서 조리하여 익혀먹기
* 85℃이상에서 1분간 가열, 조개류는 90℃에서 4분간 가열
- 채소, 과일은 깨끗이 씻어 껍질 벗겨먹기 
- 위생적인 조리과정 준수 
* 조리기구는 구분하여 사용하고 조리 후 소독, 설사 증상이 있는 경우 음식 조리 및 준비 금지

[예방접종 권장]
- 12~23개월의 모든 소아
- A형간염에 대한 면역력이 없는 고위험군 소아청소년이나 성인
- 이외에도 소아청소년이나 성인에서 백신 접종력이 없거나, A형간염을 앓은 적이 없는 사람 중 A형간염에 대한 면역을 얻기위해 원하는 경우 접종할 수 있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